호텔조식 같은 오믈렛 | 기타레시피(스냅) | 알토란레시피

호텔조식 같은 오믈렛

집에서 먹는 오믈렛은 호텔식보다 위대했다 | 오늘은 뭐먹을까... 토요일 아침 눈을 떴다. 아내는 아직도 꿈나라다. 고민했다. 오늘은 왠지 아내에게 맛있는 걸 만들어주고 싶었다. 고민하고 고민해도 내겐 딱히 떠오르는 게 없었다. 식탁에 앉아 웹서핑하려고 할 때 아내가 안방을 나왔다. 그리고 말했다. "여행 갔을 때 먹었던 호텔 조식 같은 오믈렛이 먹고 싶네" '유레카!!!' 정말 기뻤다. 고민 brunch.co.kr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